“위염, 여성이 남성보다 1.6배 많다”

정우석 0 6004

“위염, 여성이 남성보다 1.6배 많다”

여성 위염 환자가 남성과 비교해 1.6배 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송재성)은 2004~2008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0세 이후의 전 연령에서 여성 위염 환자가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20~29세에서는 남성보다 2.1배나 많았다고 21일 밝혔다.

전체 위염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의 발표에 따르면 ‘위염 및 십이지장염’의 진료인원은 2004년 389만 명에서 2008년 501만 명으로 5년간 112만 명 증가해, 연평균 22만4천 명씩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로 분석(2008년 기준)해보면 40~49세가 전체 환자의 19.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50~59세 16.8%, 30~39세 15.2% 순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3년간의 월별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위염 및 십이지장염은 매년 12월에 급증해 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평원 관계자는 “불규칙한 식습관, 자극적인 음식,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 흡연, 음주 등이 위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평소 금연, 절주하고 신선한 채소를 위주로 식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만성 위염으로 진단된 경우에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위선암을 조기 진단하기 위해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미 MK헬스 기자 lsmclick@mkhealth.co.kr]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