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여성의 복병, 요실금

정우석 0 6467

중년 여성의 복병, 요실금

중년 여성이라면 한번쯤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찔끔찔끔' 소변이 새어나와 당황하기도 하고 걱정하기도 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중년여성에게 요실금은 복병과도 같은 존재다. 질병자체에 대한 문제도 있지만, 이로 인한 삶의 질 하락이라는 측면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외출도 한번 마음 편하게 하기 힘들고, 혹시 누가 알아챌까 불안하고 졸여야하며, 큰 병이 아닐까 걱정해야하는 등 마음의 병도 쉽게 얻을 수 있다.

요실금이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나와 옷을 적시는 현상으로 정의할 수 있다. 요실금과 동반된 빈뇨(소변을 자주 보는 것), 요절박(소변을 참을 수 없는 것), 야간빈뇨 등은 과민성방광 증상과 흔히 잘 동반돼 삶의 질을 떨어뜨려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 요실금의 종류와 증상

여성에게 가장 높은 발생빈도를 보이는 '복압성 요실금'은 전체 여성요실금의 50~80%를 차지한다. 복압성 요실금의 직접 원인은 골반근육 약화와 요도기능 저하인데, 출산이 그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 출산시 골반근육이나 인대가 파열되면서 방광경부와 요도가 아래로 처져 요실금을 유발하는 것.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여성호르몬의 감소나, 비만도 원인이 된다. 선천적으로 요도가 짧거나, 자궁암이나 직장암 수술 후, 신경계질환이 있을 때도 발병한다. 웃거나 재채기를 할 때, 줄넘기를 하거나 무거운 것을 들 때, 계단을 오르내릴 때 소변이 새며 소변이 마려울 때 빨리 걸으면 소변이 새기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전체 요실금의 10~20%를 차지하는 절박성요실금은 나이가 들수록 빈도가 증가하며, 방광 안에 소변이 조금만 차도 방광이 제멋대로 수축해 소변이 새는 현상을 말한다.

갑작스럽게 소변이 급한 것이 주요 증상으로 여성의 경우 복압성요실금, 남성의 경우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경우가 많다. 밤에도 자주 소변이 마려워 자주 일어나야 하는 등 건강한 수면에도 악영향을 준다.

◆요실금 예방법

여성호르몬이 부족하게 되면 질, 방광, 요도의 노화 현상으로 요실금은 더 악화되는데, 폐경기 이후 여성은 호르몬 대체요법으로 요실금을 예방할 수 있다.

시간표에 따른 배뇨 습관을 기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령 4시간 이상 소변을 참을 때 요실금이 생긴다면, 3시간 이상 소변을 참지 않도록 한다. 이밖에도 배뇨를 한 후 다시 배뇨를 해 잔뇨를 다 배출해 요실금을 예방하는 방법도 있다.

비만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방광을 자극할 수 있는 알코올, 카페인, 우유 및 유제품, 토마토 및 토마토 가공식품, 매운 음식, 신맛이 나는 주스나 과일류, 인공 감미료, 초콜릿, 시럽, 꿀, 설탕 등의 섭취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변비가 심하면 복압이 올라가 복압성요실금이 나타나며 장내에 가스가 차 방광을 자극하게 되므로, 변비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김병수 MK헬스 기자 sskbss@mkhealth.co.kr]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