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적 스트레스가 인체의 면역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

전북의사회 0 9501
정보출처 Psychological Bulletin

일시적으로 받는 스트레스는 외부 감염에 대항하는 면역 시스템의 기능을 강화시켜주지만, 만성적 스트레스는 오히려 면역 기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 켄터키 대학 연구진에 의하여 제시되었다.

즉 연구진은 스트레스가 면역 기능의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기존의 300개의 연구 결과들을 검토한 결과, 일시적 스트레스는 면역 기능을 강화시키지만 만성적 스트레스는 인체의 면역 기능을 저하되는 방향으로 신체에 변화가 일어난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직장 해고 등과 같이 보통 1달 이상 지속되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질환에 걸리기 쉽게 되는가?”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는데, 불행하게도 이러한 구체적인 질문에 대하여 단정적인 대답을 하기에는 더 많은 연구들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Suzanne C. Segerstrom 박사가 밝혔다. Segerstrom 박사는 Gregory Miller 박사와 같이 동 연구 결과를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번 연구에서, 1960년도에서 2001년도 사이에 총 19,000명을 대상으로 연구가 수행되었던 293개의 연구 결과들을 종합 검토하였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신체로부터 '아드레날린' 및 '코티솔'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방출되는데, 이러한 호르몬들은 스트레스를 받는 짧은 기간 동안에 신체에 존재하면서 인체의 면역 시스템이 외부 감염에 대하여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하였다. 그러나 스트레스 호르몬이 신체에 오랫동안 존재하게 되면 상황은 매우 달라진다고 연구진은 "Psychological Bulletin" 학술지에 기고한 논문에서 주장하였다.

즉 인체의 면역 세포는 외부로부터 침투하는 바이러스 또는 박테리아가 있을 때만 방어 시스템이 가동된다. 그러나 평소 신체 내부에는 다량의 면역 세포를 간직할 수 있는 장소가 없기 때문에, 오로지 면역 시스템이 외부 칩임에 자극을 받았을 때만 면역 세포가 일시적으로 증식하게 된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오래 지속 되는 사람의 경우, 면역 시스템이 외부의 자극을 받더라도 면역 세포가 증식되지 않기 때문에 신체 방어 능력이 저하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하였다.

Segerstrom 박사는 인류는 스트레스를 일시적으로 받게 되면, 외부 감염에 대한 신체의 면역 방어 능력이 강화되도록 진화되어 왔다고 설명하면서, 초기 인류의 경우 부상을 입거나 또는 이로 인하여 발생하는 감염과 같은 외부 위험에 접하면 일시적으로 면역 시스템이 강화되어 신체를 보호하도록 진화되어 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오랫동안 받게 되면 인체의 면역 시스템의 방어 기능에 이상이 올 수 있다는 사실은 최근까지 그다지 인지되어 오지 않았으며, 진화론적 입장에서 봐도 최근의 사건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하였다. 즉 직장 해고 또는 빈곤 등으로 인하여 오랜 기간 동안, 만성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일들은 최근 현대에 와서야 발생하는 사건들이라고 Segerstrom 박사는 밝혔다.

Stress boosts immunity, but only in the short term

Last Updated: 2004-07-09 13:11:34 -0400 (Reuters Health)
By Alison McCook

NEW YORK (Reuters Health) - A short burst of stress appears to help the body fight off infections, but chronic stress may produce the opposite effect, according to a new report.
After reviewing 300 studies that investigated the link between stress and immunity, researchers found that short-term stress appears to rev up the immune system, while chronic stress produces changes in the body that seem to diminish immune functioning.
So are people who are under stress for months at a time -- a result of unemployment, for instance -- more prone to illness? Unfortunately, more research is needed to before researchers can make that conclusion, study author Dr. Suzanne C. Segerstrom cautioned.
This question is "not easy to answer from this body of research," she said.
Segerstrom and her co-author, Dr. Gregory Miller, based their report on a review of 293 studies conducted between 1960 and 2001, in which almost 19,000 people took part.
The researcher, who is based at the University of Kentucky in Lexington, explained that when we are stressed, our bodies release stress hormones, such as adrenaline and cortisol. When these hormones are intermittently present during brief periods of stress, they cause the body to release immune cells capable of quickly and efficiently fighting off infections.
"In essence, you're getting 'first responders' on the scene, in case something happens," Segerstrom told Reuters Health.
However, the picture is quite different once those stress hormones are present for prolonged periods, the authors report in the journal Psychological Bulletin.
Segerstrom explained that our bodies carry immune cells that respond only to specific triggers, such as one virus or bacterium. We don't have enough room to carry legions of each type of these cells, so when a particular trigger is present, the cell that targets that trigger makes multiple copies of itself and responds.
However, when people are under prolonged periods of stress, these trigger-specific cells don't multiply as well, thereby reducing their ability to fight the triggers, she said.
In an interview, Segerstrom explained that it makes sense that humans would develop a system that enables their bodies to fight off infections during short bursts of stress. When early humans were running from danger, for instance, they were more likely to get injured and a subsequent infection, and that short-term boosting of their immune system was likely a good source of protection, she said.
However, the change in immune system functioning with long-term stress "does not make as much sense," she said, and is likely an "unintended consequence" of chronic stress, which is relatively new, in evolutionary terms.
Long-term stress, such as from unemployment or poverty, "was just not characteristic of the kinds of things people experienced, until very recently," said Segerstrom.
SOURCE: Psychological Bulletin, July 2004.

인용 논문: "Psychological Stress and the Human Immune System: A Meta-Analytic Study of 30 Years of Inquiry", Suzanne C. Segerstrom;University of Kentucky, Gregory E. Miller;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Psychological Bulletin, July 2004, Vol. 130, No. 4, pp.601–630.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