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같은 30대 검진만 해도 시들지 않죠

오영석 0 5556
[서울신문]

최근 들어 유방암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30대 여성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여 주목되고 있다. 흔히 40∼50대에 많은 것으로 알려진 유방암은 여성성의 상징인 유방을 절제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대부분의 여성들이 두려워하는 암으로 손꼽힌다.

●국내 여성 치밀유방 많아 문제

강북삼성병원 박찬흔(유방·갑상선암센터장) 교수팀이 2010년 이 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은 여성 수진자 4만 200명의 유방 X레이 및 초음파검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섬유선형 유방이 1만 7870명(44.5%)으로 가장 많았고 치밀유방이 1만 6960명 (42.2%)이었다. 이어 섬유지방형(12.1%), 지방형(1.2%)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치밀유방. 치밀유방이란 유방 조직이 촘촘하고 단단하게 뭉쳐 있는 형태로, 유방 촬영을 해보면 전체적으로 하얗게 보여 병변을 확인하기가 매우 어렵다. 국내에서는 40대 여성의 절반가량이 치밀유방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치밀유방의 경우 X레이만으로는 유방암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대부분 초음파검사를 병행하고 있다.

●치밀유방, 초음파 검사가 중요

연령대별로는 30대의 55.2%(7918명)가 치밀유방인데 비해 40대는 43.4%, 50대는 16.9%로 국내 여성의 유방암 호발연령대인 40대를 지나 50대에 들면서 점차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이후보다 30∼40대의 치밀 유방률이 높아 그만큼 유방암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유방 초음파검사를 받은 1만 3874명을 분석한 결과, 30대 6845명 중 0.7%인 47명이 유방암 의심 판정을 받았다. 40대는 1.1%(68명), 50대는 1.4%(11명)였다.

또 유방암 전 단계로 볼 수 있는 유방결절이 있는 30대는 전체의 20.2%(1381명), 40대는 25.8%(1591명), 50대는 27.6%(212명)로 나타났다. 30대보다 40∼50대의 결절 발견율이 높았으나 30대도 의외로 높아 눈길을 끌었다.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인 셈이다.

●유방암, 가족력·유방 결절과 관련성 커

연구팀은 또 유방 초음파검사 결과와 가족력 설문조사에 응답한 3801명을 대상으로 가족력과 유방암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유방암 가족력이 있다고 응답한 447명 중 9명(2%)이 유방암 의심 판정을, 115명(25.7%)은 유방 결절이 확인됐다. 반면 가족력이 없다고 응답한 3355명 중에서는 32명(1%)이 유방암 의심 판정을, 829명(24.7%)이 유방 결절이 있는 것으로 조사돼 가족력이 유방암과 일정한 상관성이 있음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박찬흔 센터장은 “한국 여성은 유방암이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발생하는데, 이번 자료 분석에서도 30대 여성 10명 중 2명이 유방결절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특히 30대 여성은 치밀유방이 많기 때문에 이 때부터 X레이 및 초음파검사를 통해 유방암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0 Comments
제목